[취재파일] 다큐멘터리는 힘이 세다 ‘미싱타는 여자들’

세상이 눈이 핑핑 돌아갈 정도로 빠르게 바뀌면서 사라지고 잊히는 것들도 점점 늘고 있습니다. 서울과 비서울의 경계선 언저리에서 유년기를 보낸 저는, 지금은 뉴타운으로 바뀐 그곳을 지나갈라치면 신체의 일부를 잃어버린 듯한(‘밀어버리는 건축’에 대한 건축가 최욱의 표현) 느낌을 받곤 합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