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착] ‘조선 왕의 그림’ 뜯었더니…시험 답안지 무더기로 쏟아졌다

조선시대 왕의 권위를 상징하는 그림인 '일월오봉도' 뒷면에서 1840년 과거 시험 답안지가 무더기로 쏟아져 나왔습니다. 국립문화재연구소 문화재보존과학센터는 창덕궁 인정전의 일월오봉도를 2016년부터 지난해 말까지 보존 처리를 진행하던 중 병풍의 틀에서 과거 시험 답안지인 시권 27장이 여러 겹 포개어 붙여진 사실을 확인했다고 오늘 밝혔습니다.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