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뉴질랜드서 여행가방에 싣고

한국 뉴질랜드서 여행가방에 싣고 죽은 아이 숨진 여성 체포

한국 뉴질랜드서

토토사이트 한국 경찰은 지난 목요일 뉴질랜드에서 여행 가방에서 시신이 발견된 두 자녀를 살해한 여성을 체포했다고 목요일 밝혔다.

한국 태생의 뉴질랜드 국적으로 알려진 42세의 경찰은 남동부 울산시에서 체포되어 수도 서울로 이송되어 범죄인 인도 절차를 밟고 있다고 경찰이 밝혔다.

경찰청은 “경찰이 11일 울산의 한 아파트에서 용의자의 행방을 제보하고 CCTV를 확보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피의자는 2018년경 오클랜드 지역에서 당시 7세와 10세였던 두 자녀를 살해한 혐의로 뉴질랜드 경찰에 기소되었습니다.”

이어 “범행 후 한국에 도착해 현재까지 은신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현지 언론의 이미지에는 한국이나 뉴질랜드에서 경찰에 의해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여성이 사복 수사관에 의해 울산 경찰서에서 큰 갈색 코트로 머리를 덮는 모습이 나타났습니다.

찢어진 청바지와 샌들을 신고 있던 여성은 현지 언론으로부터 살인을 자백할 것인지 묻는 질문을 받았다.

“내가 한 게 아니에요.” 그녀가 경찰차에 끌려가면서 반복해서 말했다.

한국의 연합뉴스는 이 여성이 한국에서 태어난 뉴질랜드 시민이라고 말했다.

앞서 서울에 머물다가 올해부터 지인의 울산 아파트에 입주하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한국 뉴질랜드서

AFP통신은 AFP통신이 13일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한 용의자가 썬팅된 유리창과 적색·청색 점멸등이 달린 경찰차를 타고 건물 지하 주차장으로 몰고 들어간 것을 목격했다고 전했다.

두 아이의 유해는 지난 8월 뉴질랜드에서 가장 큰 도시인 오클랜드 인근의 버려진 물건 경매에서 순진한 가족이 여행 가방을 포함해 트레일러에 실린 물건을 샀을 때 발견됐다.

뉴질랜드 경찰은 시신이 수년 동안 보관되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고, 이는 수사를 복잡하게 만들었다.

당국은 시신을 발견한 가족이 살인과 관련이 없으며 외상을 치료하는 데 도움을 받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오클랜드의 토필라우 파아누이아 바엘루아 형사는 목요일 이 사건이 “매우 도전적인 조사”라고 말했다.

이어 “범행 후 한국에 도착해 현재까지 은신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현지 언론의 이미지에는 한국이나 뉴질랜드에서 경찰에 의해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여성이 사복 수사관에 의해 울산 경찰서에서 큰 갈색 코트로 머리를 덮는 모습이 나타났습니다.

찢어진 청바지와 샌들을 신고 있던 여성은 현지 언론으로부터 살인을 자백할 것인지 묻는 질문을 받았다.

“내가 한 게 아니에요.” 그녀가 경찰차에 끌려가면서 반복해서 말했다.

형사는 “이렇게 짧은 시간에 해외에서 누군가를 구금할 수 있었던 것은 모두 한국 당국의 도움과 뉴질랜드 경찰 인터폴 스태프의 협조에 달려 있었다”고 말했다.More news